[방송] '안녕 드라큘라' 고나희, 호평 자아낸 섬세한 감정 연기

2020-02-19

아역배우 고나희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자아냈다. 


지난 18일 인물 각자가 겪는 성장통으로 시청자들의 현실 공감을 이끌어내며 화제 끝에 종영한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에서 배우 고나희가 물오른 섬세한 감정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방송된 최종회에서 살던 동네가 재개발을 하게 되면서 이사를 가게 된 유라(고나희 분)를 위해 지형(서은율)은 탄원서를 만들어 주민들의 서명을 받았다.  


이에 지형이를 부추겨 탄원서를 쓰게 만들었냐고 몰아붙이는 지형엄마에게 유라는 “지형이랑 친해서, 헤어지기 싫었어요. 그래서 이사 가기 싫다고 했어요” 눈물로 호소하며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결국 이사를 가게 된 유라는 지형이와 “안녕”,“안녕” 서로 짧고 담담한 마지막 인사로 끝으로 이별을 맞이했다.  


한편 차세대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고나희의 이후 차기작은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로 열일행보를 이어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