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녹두전’ 김소현 미모 폭발, 묶은 머리로 넘사벽 미모 자랑

2019-10-29


배우 김소현이 당겨 묶은 머리로 파격 변신했다.

지난 10월28일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극본 임예진·백소연) 15,16 회에서 동주(김소현 분)은 동주의 트레이드 마크인 삐뚤어진 단발머리에서 당겨 묶은 머리로 변신하며 역대급 비주얼을 자랑했다.    

지난 회 화적 떼의 습격에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동주. 하지만 평생 자신의 은인과도 같은 천행수(윤유선 분)의 차가운 봉분을 보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큰 부상으로 끙끙 앓고 있는 녹두(장동윤 분)의 곁을 지키다 황장군(이문식 분)에게 “말하지 마세요. 저 이렇게 구질구질하게 군 거. 그냥 미련없이 떠났다고…그리 말해주세요”라고 간절히 청하며 한양으로 떠나는 동주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방자 자리를 얻기 위해 “별 별 일 다 할 수 있다”고 자처한 동주는 사내를 찾아 달라는 궁녀의 부탁을 받게 됐다.


하지만 녹두를 애타게 찾는 궁녀의 바람과는 달리 말도 안되는 용모파기를 보고 동주가 찾은 이는 다름 아닌 광해(정준호 분)였다.


이같은 광해와의 예상치도 못한 만남에 동주가 복수의 시작을 알릴 것 인지 궁금증을 자극하는가 하면, 방송 말미엔 녹두와 재회한 동주가 광해와 마주치는 세 사람의 모습이 그려져 복수만을 위해 살아온 동주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제공)